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바이오 펀드 뭘까요
    카테고리 없음 2020. 12. 31. 23:01
    반응형


    요즘은 코로나 19와 관련하여 바이오 관련주가 상승세를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바이오 관련주가 확실한 투자종목이라고 보기 어려운 이유도 있는데요. 올해 4월 정부는 1천억 규모의 바이오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바이오 펀드



    그래서 오늘은 바이오 펀드에 대해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조하실 내용은 아래에 있으니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바이오 펀드 뭘까요

     




    펀드


     

    펀드는 영어단어 Fund에서 유래된 말로 ‘기금’을 뜻합니다. 이는 불특정 다수인으로부터 모금한 실적 배당형 투자기금을 말하는데요. 이를 통해 고객들로 부터 자금을 모아 일정 금액의 자금을 운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국내에서는 펀드 상품 자체를 펀드라고 부르며 은행이나 증권사에서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데요. 

     



    크게 주식형과 채권형으로 나누어 지며 상품의 편입 비율에 따라 다채롭게 구성할 수 있습니다. 한국은 펀드 상위 국가로 13위이며 주식형 펀드의 비율이 채권형 펀드의 비율보다 낮다고 하는데요. 2000년 기준으로 1만 4100개의 펀드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바이오 펀드


    펀드 종류

    • 주식형 펀드
    • 채권형 펀드
    • 혼합형 펀드
    • MMF
    • ETF
    • 부동산 펀드
    • 실물 펀드
    • 재간접 펀드

       


    펀드 투자 방식 



    펀드의 투자방식은 거치식, 적립식, 사모펀드로 나누어지는데요. 거치식은 투자금을 한번에 투자하여 일정기간 넣어두고 만기일에 투자금과 이익을 돌려받는 방식을 말합니다. 적립식의 경우에는 매월 일정금액의 투자금을 정기 적금 형태로 납입하고 쌓인 투자금에 대한 이익을 매월 받는 방식을 말합니다. 끝으로 사모펀드는 소수의 투자자로 부터 받은 자금ㅇ르 운용상 제약 없이 투자하는 방식을 말합니다.  

      

    펀드 투자 방식 


    바이오 펀드 


    바이오란 영어단어 BIO로 생명과 인간의 삶을 뜻합니다. 이는 생명공학, 생화학, 바이오 산업 등의 구성어로 쓰이는데요. 바이오 펀드란 우리나라의 제약, 의료산업 등에 상장되어 있는 기업들에 투자하여 운용되는 펀드를 말합니다. 

     

    바이오 펀드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바이오 펀드는 바이오코리아인데요. 우리나라는 2013년 부터 국내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과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800억원을 출자해 총 4350억 원 규모의 바이오 펀드를 조성해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국내 보건복지부에서 조성하고 운영하고 있는 바이오 펀드는 글로벌제약펀드 제1호, 글로벌제약펀드 제2호, 한국의료글로벌진출펀드 제3호, 글로벌헬스케어펀드 제4호, 바이오헬스케어 펀드 제5호인데요. 각 바이오 펀드의 공통된 투자목적은 해외 진출, 제약산업 연구개발 영위, 생산설비 및 판매망 확보 등의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합니다.  

      

    바이오 펀드  


    바이오 펀드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요즘에는 국내 제약회사들도 세계 수준의 의약품을 제조해 해외 시장으로 진출할 저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따라서 바이오 펀드와 같은 좋은 제도를 통해 우리나라 의약품 관련 기업들의 해외 진출에 힘을 보태었으면 좋겠는데요. 

     

    바이오 펀드  

     

    우리나라는 다양한 세계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이기 때문에 국가가 운용하는 바이오 펀드에 신중하게 투자하는 것 또한 수익을 위한 지름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어디까지나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기는 하지만 앞으로 우리나라의 바이오 관련 사업 성장에 기대를 걸어보고 있습니다. 그럼 오늘도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댓글 0

Designed by Tistory.